UPDATED. 2018-12-17 23:09 (월)
재해와 재난에 대비한 사회교육 필요
재해와 재난에 대비한 사회교육 필요
  • 테크업 TechUp
  • 승인 2018.10.12 2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영상] 국가 재해재난 정책에 사회적인 합의가 필요하다.

기후변화로 우리나라도 경주 지진이나 우면산 산사태 같은 대형 자연재난이 자주 발생하고, 성수대교 붕괴나 세월호 참사 같은 인적재난도 빈발하고 있습니다.

이런 재해나 재난에 대비하고 방어하는 정책의 초점을 정부에 둬야 하는지, 개인에게 맡겨야 하는지 …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지난 10월 5일 오후 서울 시청앞 컨퍼런스하우스 달개비에서 ‘국가재난관리 역량강화를 위한 정책방향’이라는 주제로 제 4회 ‘미래지구한국 토론회’가 열렸습니다.

이 날 주제를 발표한 이원호 광운대학교 교수는 “개인이 스스로 또는 주위의 도움을 받아서 재난을 극복하는 경우가 70~80%, 국가가 해결해 줄 수 있는 재난은 20~30%밖에 되지 않는다”는 통계를 제시했습니다. “국민이 스스로 재난에서 벗어나도록 하는 안전문화운동이 필요하다”는 겁니다.

일부 참석자들은 세월호 사건을 예로 들면서, 청와대와 해경의 상황파악과 긴급대응이 부실해서 피해가 더 커졌다고 주장하며, 재해재난의 책임을 개인에게 돌려서는 안된다고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원호 교수는 우리나라는 재난이 나면 모든 것을 정부에 의존하려는 성향이 매우 강한데, 국민 스스로 1차 대응하고, 정부가 국민을 돕는 시스템으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윤순창 한국과학기술한림원 부원장은 “재해 피해를 줄이려면 개인의 책임이 국가의 책임보다 훨씬 더 크다”며 안전 교육이 시급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윤순창 한국과학기술한림원 부원장] “사회적으로 교육이 필요하다, 그 교육은 언론에서 담당해야 되지 않겠느냐는 하는 결론에 도달했습니다.”

한편 이원호 교수는 재난관리 전문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교육인프라가 절대 부족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원호 광운대 교수] “시스템들은 상당히 많이 준비가 됐다고 봅니다. 다만 재난을 관리하는 재난관리자의 양성에 문제가 좀 있는 것 같고, 앞으로 재난관리를 잘 할 수 있는 인력양성에 집중해야 한다고 봅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안전안심위원회까지 만들어 국민의 안전을 챙기는 만큼, 국가적인 재해재난 정책방향에 대한 사회적 합의가 필요해 보입니다.

테크업 뉴스 허두영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